뉴스 & 소식

최근 정보 및 중요 소식들을 확인하실 수 있는 공간입니다.

한국전력이 전통시장 에너지효율향상, 환경개선, 시장 활성화 등을 위해 5년간 285억원을 지원한다. 이는 지난해 말 사실상 일몰(종료)된 전통시장 전기요금 특례할인에 대한 보완책으로 나온 것이다.

 

한전은 전국 1,450여개 전통시장에 다양하고 실질적인 혜택을 제공하기 위한 전방위 맞춤형 지원을 시행한다고 1월 16일 밝혔다. 이를 위해 매년 57억원씩 5년간 총 285억원을 투입해 한전의 고유 사업과 연계한 에너지효율 향상사업 등 3개 분야에서 한전과 전력그룹사가 맞춤형 지원 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에너지효율향상 사업은 전통시장 개별 점포의 LED조명 교체, 전동기 교체, 상업용 고효율 냉장고·냉난방기 구입비 등을 지원해 상인들의 부담을 줄이고 전기요금 절감 효과를 누릴 수 있도록 하는 사업이다. 여기에는 매년 8억6,000만원씩 총 43억원을 투입한다.

 

한전 관계자는 “전통시장 지원사업을 통해 전력사업의 특성과 연계한 고객 맞춤형 지원모델을 제시하고 시장 활성화 등 지원사업을 통한 고용창출 효과로 경기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한전 김종갑 사장은 “전통시장은 전통을 지키는 삶의 한 단면이고 문화로 각박해지는 요즘 세태 속에서도 훈훈함이 남아 있는 곳”이라며 “전통시장의 전기사용 효율을 높이는 사업을 체계적으로 지속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9면-2 한전.jpg

 

<취재 / 하재찬 chany1013@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