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소식

최근 정보 및 중요 소식들을 확인하실 수 있는 공간입니다.

공지사항 2019-10-31  |  조회수 6575

9면-1 고보조명 2.jpg

 

최근 일반 가게홍보용 등으로 크게 확산되고 있는 고보조명이 허가 없이 불법적으로 설치·운영되는 경우가 많아 환경부에서 실태조사에 들어가기로 했다.

 

고보조명은 기존 경관조명 분야에서 ‘고보조명’으로 통칭됐으나 지금은 광고젝터, LED로고투영기, 그림자조명, 로고라이트, 고보프로젝터 등으로도 불린다. 이같은 고보조명은 특히 지자체나 관공서를 통해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지자체에서 고보조명을 선호하는 이유는 어두운 밤길을 따뜻한 문구와 이미지로 밝히고 활력을 불어넣는 동시에, 범죄 예방의 긍정적인 효과를 얻을 수 있기 때문이다. 이런 이유로 서울 강동구·동작구·성동구를 시작으로 창원 마산합포구, 대전시, 광주 남구·동구, 장성군, 춘천시, 통영시, 부산 수영구 등이 고보조명을 설치해 주민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고 있으며 서울중랑소방서, 태백소방서, 부산진소방서, 보은소방서 등은 소방차 출동로 확보 및 홍보용으로 유용하게 활용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문제는 일반 가게 앞에 설치돼 사용되는 홍보용이다. 지난 10월 21일 자유한국당 임이자 의원이 행정안전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3년간 전국 지자체가 허가한 바닥조명광고는 단 한 건도 없었다. 현재 설치된 바닥조명광고는 대부분 무허가일 가능성이 매우 높은 것이다. 문제는 허가 없이 마구잡이로 설치해 사용하다 보니 지자체 별로 어디에 얼마나 설치돼 있는지 실태조차 확인이 어려운 상황이다.

 

이에 대해 환경부는 지자체의 허가 실태 조사를 실시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환경부 관계자는 “빛공해 차원에서 빠른 시일 내에 실질적인 조사를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9면-1 고보조명 1.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