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소식

최근 정보 및 중요 소식들을 확인하실 수 있는 공간입니다.

UV-A 장착해 인체 안전성 높이고, LED 빔각도 좁혀 살균효과 극대화

 

최근 실내위생의 중요성이 높아지고 있다. 위생은 개인뿐 아니라 사람이 모이는 곳 어디든 살균 방책이 필요한 실정이다. 이같은 상황에서 ㈜모일(대표 : 배태완)이 어디서나 실내 살균을 할 수 있는 LED 투광 살균기 제품 ‘라이트프로-UV’를 출시해 주목을 받고 있다.

 

기업은 물론 가게를 운영하는 소상공인까지도 실내를 매일 살균해 신종코로나 바이러스로부터 보다 안정적인 환경을 원하고 있다. 그러나 전문 소독약을 분사할 경우 닦아내야 하고, 공기를 살균하는 제품의 경우 물건에 묻은 바이러스까지 케어하지 못하는 등의 여러 가지 어려움을 겪어왔다. 시중에 출시된 다용도 살균기의 경우에는 빠른 효과를 위해 UV-C를 사용하는데, UV-C는 1~3㎝ 정도 근접해서 사용해야 효과가 나타나고, 무엇보다 잠시만 인체에 노출되어도 위험성이 있어 소비자의 근심거리가 되었다.

 

모일이 출시한 투광 살균기 ‘라이트프로-UV’는 기존의 살균기와 달리 UV-C보다 인체의 위험성이 낮고 선탠머신이나 치료 목적의 의료장비 등에 폭넓게 사용되는 UV-A를 장착했으며 자체 개발한 리플렉터를 적용, UV LED 빔각도를 좁혀 살균효과를 높였다. 또 100W급 고출력 UV LED를 통해 각종 물건과 공기 중의 세균 및 바이러스를 살균한다.

 

소비자의 요구에 따라 아날로그식 유선제어는 물론, 넓은 공간에서 제품 여러 대를 사용할 경우 리모컨이나 휴대폰 앱을 사용한 사물인터넷(IoT/ICT) 무선제어를 통해 LED 살균 투광기의 디밍과 스케쥴링(ON/OFF, 시간예약, MODE 설정 등)의 복잡한 기능을 간편하게 조작할 수 있다. 1,000대 이상의 제품도 일률적으로 한 번에 제어할 수 있는 통신제어시스템을 갖췄다.

 

한편, 번거로운 설치가 필요 없이 스탠드에 고정하거나 걸이에 걸어서 사용하기 쉽고, 제품의 이동이 간편해 UV LED가 닿기 어려운 테이블 밑이나 바닥 등에 제품을 옮겨 살균할 수도 있다. 일반 가정집, 교회, 사무실, 쇼핑센터, 식당, 학원 등 어디서든 살균효과를 구석구석 누릴 수 있어 실용성이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는다.

 

14면-3 LED 투광 살균기.jpg

 

<취재 / 하재찬 chany1013@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