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소식

최근 정보 및 중요 소식들을 확인하실 수 있는 공간입니다.

공정거래위원회가 아파트마감재 구매 입찰에서 담합한 은광사, 칼슨, 타일코리아, 현대통신 등 4개 업체에 시정명령과 함께 과징금 4억8,200만원을 부과키로 했다. 공정위는 이들 중 칼슨을 검찰에 고발할 방침이다.

 

지난 1월 12일 공정위에 따르면, 이들 업체들은 효성과 진흥기업이 지난 2014년부터 2017년까지 발주한 조명, 타일, 홈네트워크 등 16건의 구매 입찰에 품목별로 참여하면서 낙찰예정자를 칼슨으로 정했다. 또 칼슨이 낙찰 받을 수 있도록 투찰 가격도 합의했다. 들러리 업체들이 칼슨보다 높은 가격으로 투찰하는 식이다.

 

이는 공정거래법이 금지하는 ‘부당한 공동행위’에 해당한다. 결과적으로 담합이 이뤄지면서 16건의 입찰 모두 칼슨이 낙찰자가 됐다.

 

품목별 현황을 살펴보면 조명은 칼슨과 은광사가 2건, 타일은 칼슨과 타일코리아가 1건, 홈네트워크는 칼슨과 현대통신이 13건 담합했다. 관련 매출액은 조명이 23억7,900만원, 타일이 2억5,200만원, 홈네트워크가 109억200만원 규모다.

 

 

14면-1 공정위.png

 

<취재 / 하재찬 chany1013@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