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소식

최근 정보 및 중요 소식들을 확인하실 수 있는 공간입니다.

그동안 1~3년에 한 번 했던 일반주택 등에 대한 전기안점점검을 상시·비대면 점검하는 체계로 전환한다. 노후주택을 매매·임대할 때 옥내·외 정밀 전기안전점검도 의무화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8월 3일 ‘전기안전 원격점검 추진 민·관 협의회’를 열고 이런 내용이 담긴 ‘일반주택 등에 대한 전기설비 안전점검 제도 개편방안’을 발표했다.

 

정부는 지난 1973년부터 주택·가로등 등에 설치된 전기설비에 대해 1~3년 주기로 1회 현장을 방문해 안전점검을 실시했다. 그러나 코로나19 확산, 1인 가구 증가 등으로 방문하더라도 옥외 비대면 점검에 그치는 경우가 늘며 점검효과가 줄고 있다는 우려가 나왔다.

 

또한 전기설비가 노후화하는 상황에서 간헐적인 점검방식으로는 안전을 보장할 수 없고, 전체 화재 중 전기 화재 비중이 여전히 20% 수준이란 점에서 관리 방식의 혁신이 필요하다는 지적도 제기됐다.

 

이런 실정을 고려해 제시한 개편 방안을 보면 1~3년 주기 1회 방문 점검을 상시·비대면 점검 체계로 전환한다. 원격 점검 체계 도입을 위해 신규·기존시설, 적용 용이성 등을 고려해 원격 점검 장치를 단계적으로 보급한다.

 

2022~2023년에는 원격 점검을 쉽게 적용할 수 있는 도로조명시설에 우선 설치하고, 2023~2024년에는 25년 이상 공동주택을 포함해 취약계층의 노후 주택과 다중이용시설 등에 대해 시범 설치를 추진한다. 또 2025년부터는 모든 일반주택에 대해서 한전의 AMI(지능형 원격검침 장치)망과 연계해 원격 점검 기능을 갖추게 한다는 계획이다.

 

22면-1 주택·가로등 전기설비 2.jpg

옥외 전기시설을 점검하고 있는 전기안전공사 직원=한국전기안전공사 제공

 

<취재 / 하재찬 chany@lightingnews.kr>